사다리게임 엔트리파워볼 파워볼패턴 하는법 프로그램

[OSEN=김예솔 기자] 박나래와 윤균상이 나래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파워볼

18일에 방송된 JTBC ‘갬성캠핑’에서는 윤균상, 양세찬, 한윤서가 ‘박나래 절친 특집’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양세찬은 “나는 나래바를 가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나래바를 평생 안 간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세찬은 “소문이 너무 안 좋다. 나래바에 창문이 없고 들어가면 문을 잠그고 들어가면 다음 날 아침까지 안 나간다는 얘기가 있어서 안 갔다”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나래바에서 커플로 연결 된 게 몇이나 되나”라고 물었다. 이에 박나래는 “사귄 걸로 간 건 50커플 된다”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썸으로만 하면 천 커플”이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윤균상은 “나는 나래바를 오래 다녔는데 왜 그런 게 한 번도 없나”라고 아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윤균상은 “연애를 할 때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었다. 문제는 내가 관심 있어 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과 연기하는 모습을 못 보겠더라”라며 “배우가 다른 직업의 누군가를 만나는 게 쉽진 않다”라고 말했다. 

박소담은 “배우부부 선배님들 인터뷰한 거 보면 서로 안 본다고 하더라. 그걸 이해해주는 사람이 어딨나. 겉으로 연기니까 이해한다고 하지만 마음은 안 그럴거다. 이해하는 게 말이 안되지 않나”라고 공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갬성캠핑’ 방송캡쳐]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우이혼’ 유깻잎 엄마가 최고기를 만나지 않기를 부탁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는 최고기 유깻잎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깻잎 엄마는 “너하고 말하고 싶지 않다. 어제 저녁에 엄마는 엄청 슬프더라. 억울하고. 돈 주고 뺨 맞는 기분이더라. 그렇게 느껴지더라. 너는 엄마 딸이면서 어떻게”라며 울분을 털어놓았다.

유깻잎 최고기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쳐
유깻잎 최고기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쳐

유깻잎은 “엄마가 돈 이야기를 할 줄 몰랐는데, 하는 것까지 괜찮아. 언젠가 나올 이야기였어. 그걸 엄마가 오빠한테 이야기하면서 다 네 잘못이라고 이야기 하니까. 대화가 안 될 수밖에 없지. 자기 입장에서 다 자기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인데”라고 말했다.파워볼게임

이에 유깻잎 엄마는 “시아버지가 너를 강하게 말한다고 하던데”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유깻잎은 “근데 어쩌라고? 일단 끝났기도 했고 전 시아버지가 욕한다고 해서 내가 못사는 거 아니잖아. 욕을 하셔도 오빠한테만 하고 나한테 연락와서 하는 거 아니잖아”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자 유깻잎 엄마는 “그것도 나는 듣기 싫다. 너네 둘이 같이 지내는 것도 싫고, 솔잎이 만나는 거 말고 만나지 마라. 내가 제일 바라는 거다”라고 부탁했다. mkculture@mkculture.com

[OSEN=최정은 기자] ‘백반기행’에 출연한 방송인 박지윤이 대식가다운 먹방을 보여주며, 솔직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후 백반기행)’에서는 박지윤이 출연해 마포 골목 맛집을 찾았다.

첫번 째 소개된 백반집에서는 닭미역국을 선보였는데 ‘기름지지 않고, 개운하고 깔끔하다’ 고 평했다. 허영만이 “미역국에 고기가 많이 들어가면 안된다”고 말하자, 박지윤은 “우리 집 가훈이 ‘국 반 고기 반’이다” 반박해 식객을 웃음짓게 했다.

두번째로 소개된 마포의 한 중식집에서는 사장이 “중국에서는 남자가 요리하고 설거지하는게 보편적이다” 라며 “저희 아버지가 그랬고, 아버지한테 요리를 배웠다”고 밝혔다. 
이에 박지윤은 “우리집에서 남편(최동석 아나운서)은 설거지 담당” 이라며 “요리도 곧 잘해서 부엌을 물려주고 싶었는데 설거지가 더 잘 맞는다고 이야기한다.”며 “우리집 설거지 요정”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다음으로 찾은 우동집에서는 “국물을 엄청 좋아해서, 아나운서 준비 할 때 국물을 끊었다”고 밝혔다. 
또 “인생 첫 다이어트는 초등학교 6학년때 몸무게 앞자리가 5였다. 지금도 앞자리는 5″라고 말해 모태 건강미를 뽐냈다. 이어 “학창시절 얼굴을 보고 버스에서 따라왔다가, 일어나면 뒤돌아 가는 경우가 허다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찻은 맛집은 횟집이었다. 대방어 선어회는 11월부터 2월까지 제철인 음식이다. 
허영만은 “방어 선어회는 쌈 싸먹고 초장 찍어 먹는 게 아니다”라고 했지만, 박지윤은 “회는 초장 맛이죠” 라며 꿋꿋하게 초장 찍어먹어 허영만을 폭소하게 했다. 

/cje@osen.co.kr

[사진] TV조선 ‘백반기행’ 방송캡쳐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우이혼’ 박혜영이 박재훈을 불신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동행복권파워볼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박재훈과 박혜영의 이혼 속사정이 공개됐다.

박재훈은 이날 아침을 먹으면서 결혼 생활 당시 자신을 방치했던 박혜영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다. 늦게 귀가하거나 연락이 없어도 먼저 전화 한 통 없었던 박혜영의 무관심이 섭섭했다는 박재훈은 “오죽하면 다른 사람들이 한 이틀 들어가지 말아버리라고 해서 안 들어갔는데 전화를 이틀 동안 안 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박혜영은 “항상 섭섭해했던 거 같기도 하다”며 “내가 진짜 무관심하긴 했다. 외로웠을 거다. 나중에 세월이 지나니깐 참 미안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내 “근데 내가 하나 발견한 게 있지 않냐”고 말해 박재훈을 긴장하게 했다.

박혜영은 휴대폰 통화 목록부터 문자 내역까지 전부 지우는 박재훈의 습관을 언급하며 “지금도 잊히지가 않는다”고 말했다. 우연히 박재훈이 놓고 간 휴대폰에서 낯선 여자의 이름을 발견했다는 것. 박혜영은 “다 지웠는데 임시 저장이 된 게 있더라. 이름도 기억한다. 유리였다. ‘그냥 보고 싶어서 문자한다’는 내용이 있었다. 보내려다 못 보낸 거 같은데 그걸 내가 봤다. 기도 안 찼다. 그때부터 (통화 내역 다 지우는 것에 대한) 불신이 싹튼 것 같다”며 “그때부터 계속 내 마음에 쌓아둔 거 같다. 믿음이 없는 거였다”고 털어놨다.

당황한 박재훈은 “유리가 누구지?”라며 어색하게 웃었다. 이어 쓸데없는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통화 내역 등을 삭제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뒤늦게 박혜영의 속마음을 알게 된 박재훈은 “그 당시에 얘기하고 터트렸으면 더 나았을 거 같다”며 “뭔가 섭섭한 게 있으면 부부는 서로 언질도 주고 해야 한다. 너무 쌓아두면 안 좋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혜영도 “말 못 하고 그런 건 내 성격인 거 같다”고 인정했다.

이후 두 사람은 바다를 구경하고 함께 횟집에서 식사했다. 하지만 횟집에서 한 취객이 박재훈에게 사진 요청을 하는 과정에서 무례한 말을 했고, 이를 들은 박혜영의 표정은 급격히 어두워졌다. 박재훈은 내색하지 않고 끝까지 친절하게 대했지만, 박혜영은 급체까지 할 정도로 힘들어했다. 박혜영은 “그 말투 자체가 너무 기분 나빴다. 고개 돌리려다 꾹 참았다”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으로 두 사람의 상황을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전 남편이지만 저런 거 보면 좀 그럴 거 같다”며 박혜영의 마음을 이해했다.

다행히 박재훈의 뒷머리 탈모(?) 사건으로 인해 분위기는 풀어졌고, 두 사람은 마주 보고 앉아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나 박혜영은 대부분 기억하지 못했고, 이에 박재훈은 “사람의 기억이 좋은 것만 기억하고 나쁜 기억은 없애려 하지 않냐. 안 좋은 기억을 없애는 건 당연한 건데 깊숙이 감추다 보면 치유가 쉽게 되질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혜영은 “당신은 결혼 4년째부터 나한테 되려 더 내가 말없이 꿍한 걸 많이 풀어주려고 했던 거 안다. 내가 못 푼 거다”라며 미안해했고, 박재훈은 “저 사람이 삐진 게 하루 이틀이 아니고 몇 년이 가면 ‘이 사람 자체가 날 싫어하는구나’가 되어버린다”고 털어놨다.

박혜영은 “난 정말 몰랐는데 내가 입과 마음을 닫았더라. 그러면서 완전 멀어진 게 된 거 같다”고 고백했고, 박재훈은 “그냥 멀어진 게 아니라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된 거다. 피하는 게 상책이라고 생각한 거 같다. 오히려 부부들은 서로 상처 안 주려고 피하다가 더 오래되면 곪는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유민상이 유재석의 전화번호를 모른다고 털어놨다.

1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이하 ‘맛녀석들’)에서 제작진은 뚱4에게 의문의 김치통을 건넸다.

이어 “이게 뭐냐면, 김장 김치다. MBC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이 직접 담근 거다. 고마운 사람들한테 나눠주는 건데 여러분들한테도 고맙다고 직접 보내줬다”고 설명한 제작진.

감동한 문세윤은 유민상에게 “전화 한 통 드려라. 큰형이니까”라고 제안했고, 유민상은 “전화번호 좀 알려줘”라고 말했다.

놀란 김민경은 “전화번호 몰라?”라고 물었고, 유민상은 “너희 유재석 선배 전화번호 알아?”라고 물으며 머쓱해 했다.

유민상은 이어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고개를 끄덕이자 “어? 알아?”라고 놀라워한 후 “난 알려달라는 말 자체를 못 해. 너희는 그런 말이 잘 나와? 와…”라고 부러움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